아이디 ▼
비밀번호
조회 수 1654 추천 수 0 댓글 0
하루 한번 두피마시지면 '모발 튼튼'
찰랑거리는 머릿결 가꾸기
염색에 탈색, 그리고 또 다시 퍼머. 한시도 머리를 그대로 놔두지 못한다. 머리를 감다가 혹은 아침에 거울 앞에서 한 움큼씩 빠진 머리카락을 발견한다면? 그건 바로 두피가 약해졌다는 신호다. 두피를 건강하게 해주는 관리 방법을 알아보자. 

▦비듬이 많은 머리=비듬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 
남성 호르몬, 다습한 기후, 영양관계, 부적합한 두발제품, 스트레스, 면역시스템 기능저하 등. 두피에도 피부와 마찬가지로 피지선에서 분비된 과다 피지가 잘 제거되지 않아 세균이 번식하면서 두피의 각질과 세포가 과도하게 탈락되면 비듬이 생기게 된다. 
그러나 적절한 횟수의 샴푸와 컨디셔너만으로도 수분을 공급하고 피지 균형을 찾아주면 치유와 예방이 가능하다. 
두피 마사지와 브러싱으로 혈액순환을 좋게 하면서 영양을 공급해주고 모발과 두피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인다. 

▦머리끝이 갈라지고 끊어지는 머리=강한 자극이나 영양부족으로 머리카락의 큐티클층이 완전히 파괴된 상태를 말한다. 한번 파괴된 큐티클층은 회복이 쉽지 않다. 
따라서 상한 부분은 커트를 하는 것이 최상의 방법. 
머리카락이 손상된 부분에서 2∼3 cm 정도 커트한 다음 잘라낸 부분에는 헤어 로션이나 헤어 에센스를 바르고 평소 빗질을 자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빗질을 할 경우라면 끝이 둥근 빗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퍼머ㆍ염색으로 거칠고 부스스해진 머리=퍼머나 염색을 자주 하게 되면 아무래도 머리가 윤기가 없고 거칠거칠하며 심하면 탁색이 된다. 
퍼머란 머리카락의 단백질 결합을 분해 시키고 웨이브를 넣어서 다시 재결합하는 것이다. 
따라서 재결합시켜 놓은 단백질이 샴푸할 때 흘러내려서 수분량이 낮아지면 머리가 바삭거리는 것이다. 
머리의 수분량은 헤어케어로도 호전시킬 수 있다. 
먼저 샴푸한 후 약간 물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헤어 트리트먼트를 충분히 발라준다. 드라이를 하기 전에는 반드시 워터 에센스를 발라 모발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준다. 

▦자주 빠지는 머리=머리카락이 매일 500개 정도 빠지는 것은 정상이라고 하지만 머리카락이 필요 이상으로 많이 빠지는 것은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탈모의 이유는 남성 호르몬, 고지방과 고칼로리의 식사, 스트레스가 주원인이 되어 두피가 지성화 되거나, 샴푸를 덜 헹구었을 경우 등이다. 
탈모시 대책은 무엇보다도 두피의 혈행 촉진이다. 올바른 샴푸법으로 머리 속의 지방을 제거한 다음 탈모방지제를 두피에 발라준다. 
하루 한 번 두피 마사지로 머리카락을 튼튼하게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출처 | 헤어포탈 No1. 두발자유 http://www.dubaljayu.com


탄포포헤어
맨위로